•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호주]평범하게 호주에서 사는 이야기.

요약

너무나도 재미있게, 때로는 더럽고 치사하게, 그래도 행복하게, 어떨 땐 슬프고 우울하게, 그래도 결과적으론 긍정적이게.

작성자 수즈Suj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3961_4633.jpg 
뜬금없이 내 레벨이 아닌 미팅에 초대가 되었다. 

당장 월요일이 프레젠테이션인데 내가 인폼을 받은 건 수요일 저녁. 내가 하나도 알지 못하는 분야였다. 함께 들어가는 팀원들도 나보다 몇 레벨은 높은 사람들이었다. 보통 이런 프레젠테이션은 10-15년차 시니어가 들어가지 나같은 3년차가 들어가진 않는다. 게다가 나는 이런 프레젠테이션은 대학원/산학 프로젝트를 제외하고는 처음이었다.

내 상사는 “야 넘나 좋은 기회다 넘 시간 투자하지마 쟤들도 니가 경험없단 건 알아 ㅎㅎㅎㅎㅎ” 가 끝이었다. 물론 선수들이 초짜를 데려올 때는 이유가 있다. 나는 나대로 최대한 준비를 해야했다. 혹시 모르니깐.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4161_1291.jpg

그 와중 대학원도 미팅이 두세개, 새로운 주니어 트레이닝에, 그간 서포팅하는 프로젝트에, 진짜 울고 싶게 한 주가 지나갔다. 
임원이 들어오는 미팅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나는 뭐 뒷 준비만 하고 말 한마디 할 수 없었다. 연봉 오억 받는 양반은 어떤지 넌지시 구경만 했는데 대단하긴 하더라. 

그렇게 월요일이 되었는데 당초 조인되었을때보다 80% 줄어든 리드타임으로 얼굴만 비치고; 프레젠테이션은 그렇게 끝났다. 팀원에 이름만 떡 올라와있는데 괜히 민망. 파트너는 Enjoy the ride 랬다. 잘되면 이제 정말 제대로 해보는 거고. 아니어도 다음에는 제대로 어깨 필 수 있게 만반의 준비가 되었으니.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4184_2161.jpg

강아지 훈련학교와 강아지 트레이너에, 재택 근무는 이제 10주차 적응이 되었고, 대학원은 이제 앞으로 마지막 프로젝트 두개면 졸업이다 (이건 몇번이고 이야기를 하는 듯).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4202_7708.gif

강아지를 키우면서 이건 부모되기 연습을 하는 과정같다는 생각을 했다. 

소리지르고 때린다고 되는 거면 편했게, 나도 커뮤니케이션을 배워야 한다. 그렇다고 집에 하루 종일 냅둘 수도 없으니, 강아지가 다른 강아지들과 사회화 할 수 있는 과정을 가르쳐야한다. 강아지 데이케어를 보내고 개인 트레이너를 고용해서 함께 배운다. 이유식을 만드는 마냥 생고기와 야채 퓨레를 만들고 갈고 얼리고 준비해서 생식을 준다. 교육없이 혼자 있음 분리 불안 사회화 장애가 오니 또 그런 교육을 나도 배우고 강아지도 배워야 한다.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4226_0932.jpeg 
미래는 아무도 모른다. 누군가가 나에게 아이를 가지고 싶냐는 질문을 했는데 나는 Never say hard no다. 모르지 뭐. 주위에서도 절대 아이 안 가진다고 하다가 시험관 아기 하는 케이스도 보고, 또 반대로 자기의 꿈은 현모양처에 엄마랬는데 비혼으로 자신의
삶에 집중하는 케이스도 많이 봤다.  

나는 무엇이든 시작하면 집중을 하고 최선을 다한다. 최대한 내가 할 수 있는 만큼의 150%를 하려고 (비록 결과가 좋든 나쁘든) 일단 노력은 하고 본다. 많이 읽고, 많이 배운다. 

이런 내 성격이 아이를 가지면 아이에게 집착을 하는 나쁜 습관이 생길 수 있다.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하는데 아직은 잘 못하겠다. 그래서 아마 그런 연륜이 쌓일 때 즈음.... 그때 즈음은 과학 기술이 더 발전했으면 하는 바램?

왜 이런 이야기를 하냐면. 강아지를 키우면서 더 느꼈다. 강아지는 그래도 동물이니 하는데 인간을 새끼 아니 아기때부터 키운다는 건. 너무나도 많은 노력과 희생과 배움이 필요해서 아마 나를 갉아먹을 듯.
 

25ae9ac2b40930073a9d666c78eb3b3a_1589974240_1583.jpg 
엄마와의 수다 중, 엄마가 하시는 말이 지난 10년을 보면 나는 내 나이 동갑내기들과 비교하면 진짜 해본 경험 못해본 경험 - 천국과 지옥을 드나드는, 똥밭에도 굴러보고 꽃밭에서도 놀아본 - 하나 만큼은 기똥차다고 하셨다. 물론 대단하고 날고 기고 멋지고 똑똑한 사람들이 세상에 너무 많으니 비교하면 끝도 없지만, 진짜 지난 10년은 정말 별에 별 경험은 다 해본 듯 하다. 너무나도 재미있게, 때로는 더럽고 치사하게, 그래도 행복하게, 어떨 땐 슬프고 우울하게, 그래도 결과적으론 긍정적이게. 


[원문] "평범하게 호주에서 사는 이야기."
수즈Suj | #호주직장인 & #호주대학원생(수즈Suj) https://blog.naver.com/picandvideos/221971525220

오스트레일리아에 사는 #호주직장인 & #호주대학원생

수즈Suj

profile_image
  • youtube
  • homepage
구독자수 0

About Me 호주에서 직장생활하며 대학원 다니고 있어요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