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프랑스] un petit pique-nique

요약

S가 사온 간식들을 가지고 룩셈부르크 정원에 작은 소풍을 갔다.

작성자 Mion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53_0943.jpg확대보기


키보드를 들였더니 책상 폭이 너무 좁아진 바람에 다른 일을 하는 데 애로사항이 좀 생겨서 책상 위 배치를 바꿔봤다. 왼쪽은 랩탑존 오른쪽은 다른 모든 용도 (식사, 독서, 아이패드 사용 등등)로 사용하는 걸로. 책상 위에 놔뒀던 공책이나 책들도 책상 위 선반으로 올려버리고 책상 앞에 있던 사진들도 하나 빼고 전부 왼쪽 벽으로 옮겼다. 이번에 애매하게 짧아서 손이 안 가는 원피스를 셔츠로 자르면서 책상 오른쪽에서 바느질을 좀 했는데 확실히 책상이 넓은 느낌이 들어서 만족. 효율성이 극대화되는 책상 배치를 찾았는데 3개월 후 이사라니. 흑흑...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65_3861.png확대보기
 

Y가 애기와 함께 있는 나를 그려줬다. 지금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으로 해뒀는데 친언니 (경상도라서 사투리 쓰는 거고 일베 아님니다.) 가 정말 마음에 들어 했다. 나도 만족ㅋㅋㅋㅋㅋ 이 친구는 나를 참 닮은 듯 안 닮은듯하게 그린다. 와중에 그림 포인트는 풍성한 컬과 레드 립 레드북이라고 함.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64_7031.png확대보기
 

비타민을 사러 시티파마에 갔다. H 언니가 추천한 비타민C를 사려고 점원한테 위치를 물어보는데 위층에 있긴 한데 합성 비타민보다 천연 비타민이 더 몸에 좋고~ 하면서 원래 사려던 것보다 4배쯤 비싼 비타민을 추천해 줌. 천연이라고 다 좋은 거 아니고 오히려 천연 추출물에 뭐가 들었을지 모르는 건데영 ㅇㅅㅇ 합성 비타민이든 천연 비타민이든 분자 구조는 다 똑같은 건데영 ㅇㅅㅇ 그냥 알아서 보고 싶다고 하고 원래 사려던 비타민을 골라서 왔다. 와중에 립밤이 엄청 싸져서ㅋㅋㅋㅋ 소비가 어지간히도 위축됐구나 싶었다. 립밤도 필요했던 터라 이번에 삼. 3개에 3.98!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52_4821.jpg확대보기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이런 마스크를 봤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세상. 하나 사고 싶은데 쓸 데 없이 비싸서 안 삼.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52_0808.jpg확대보기


요새 마스크만 꼈다 하면 마스크가 수분이라도 흡수하는 건지 피부가 바짝바짝 마르는 기분이라 로션이나 수딩젤 같은 거 사려고 했는데, 약국 간 김에 산다는 걸 깜빡했다. 원래 보습 제품이나 선크림은 팍팍 바르는 편이라 대용량을 좋아하고 cien (리들에서 파는 화장품 브랜드. pb 인지는 모르겠다.)의 미스트나 바디로션이 양 많고 가성비가 괜찮길래 장 보러 리들 간 김에 cien에서 나온 gel hydratant를 사봤다. 결론적으로 돈 날림. 일단 저 성의 없는 과대포장하며 향료가 너무 강한 건지 머리가 아프고 심지어 바르고 얼굴이 땅겼다. ㅎ... 어디다 발라야 하지. 결국 오늘 시티파마 가서 바이오더마 크림 사온 게 함정.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63_8581.png확대보기
 

원래 H 언니, 레바논에서 온 동기 S와 함께 D네 집에 갈 예정이었는데 D가 아파서 취소됨ㅠㅠ 이렇게 그냥 취소되는 건가 했는데 우리 기숙사에 S를 초대해서 같이 밥을 먹기로 해서 나는 나름 모둠전이랑 겉절이, 돼지갈비를 준비하고 H 언니는 잡채를 만들었다. 밥은 언니 방에서 먹었으니까 들어간 수고로 따지면 비슷. 전을 전 날 저녁에 부치는데 새삼 내가 남들 뭐 해먹이는 거 좋아하는 편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나저나 돼지갈비는 꽤 여러 번 한 거라서 레퍼토리를 바꿔야겠다 싶다. 당분간 빠빠이. S는 젓가락을 시도해보았는데 처음 쓰는 것치고는 꽤 잘 했다. 맛있게 먹어서 다행 ;D


f0bdc68810124e8337d87b1187a8b53f_1590894951_635.jpg확대보기


그리고 S가 사온 간식들을 가지고 룩셈부르크 정원에 작은 소풍을 갔다. 나름 최대한 떨어져서 뭐 안 먹을 때는 마스크 끼고. 공원은 오늘부터 다시 열렸는데 사람이 저어어어엉말 많았다. 관광객은 없는 거일 건데 지금 이 정도면 관광객 있을 때는 어느 수준인 거지! 어쨌든 시원한 그늘 아래에서 감자칩 원 없이 먹으면서 소소한 얘기들도 하고 바람도 쐬고 하니까 기분은 좋았다. 빨리 마스크 걱정 없이 돌아다닐 수 있는 때가 왔으면. 요새 햇빛도 세져서 마스크 끼면 얼굴에 땀찬단 말이여...


[원문] "30.05.20 파리 일상; un petit pique-nique"

LaVieParisienne(Mion) https://kimiyonn.blog.me/221984721794 


프랑스에 사는 미래의 국제보건 전문가!

Mion

profile_image
  • instagram
  • homepage
구독자수 0

파리 EHESP에서 MPH과정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instagram @mionn_kim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