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중국]북경대 석사, 3학년 1학기 7주차

요약

다들 행복한 연말을 위한 나름의 준비를 하길 바라며

작성자 hyenni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272_5774.png
이번 주 석사 일기는 딱 1년 전 북경대의 단풍 사진으로 열어봅니다:0
이 시기 옷차림을 보면 아직 적당한 두께의 코트나 마이를 입어도 햇살이 워낙 좋아서 괜찮았는데, 올해 서울에 찾아온 추위는 유난히 빠른 것 같아요. 또 온도가 오락가락 한다니까 다시 조금은 따뜻해졌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창문 유리에 비친 하늘조차 너무 파랬던 2019년 11월의 북경대 캠퍼스-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305_6927.png


먼저 북경대 소식!

저희 학술형 석사(学硕)의 논문 프로포절 발표는 9월 말에 있었죠. (헉 벌써 한 달도 더 된 이야기네요, 시간이 언제 이렇게 흘렀는지...) 이번 주에는 18학번 전문 석사(专硕)의 졸업 작품과 간단한 졸업 설명 발표가 있어서 위챗 단톡방이 메시지로 아주 뜨거웠습니다. 보통 석사 과정 2학년에는 수업의 형태가 달라져서 학술형 석사와 전문 석사가 서로 다른 수업을 듣는데, 저는 지도 교수님의 수업을 또 따로 추가로 듣느라고 전문 석사 친구들과 2개의 수업을 들었는데 수업 내용 자체가 응용적인 성격이 강해서 학술형 석사에서 넘어온 저는 따라가느라 끙끙댔답니다. 예를 들면 영상 촬영, 영상 편집 등 같은 내용을 다루었거든요. (저는 콘텐츠를 직접 "생산"하기 보다는 이를 연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325_6495.png
전문 석사 수업 현장! 전 어디에 있을까용 호호

작년 이 맘 때 쯤에는 기말 과제 영상을 촬영하느라 편집하느라 도움을 받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었는데 그 엄청난 과제들을 마무리하고 겨울 방학을 맞아 한국에 들어왔으니 그 시간이 이렇게 길어질 줄 누가 알았을까요! 여튼 그 전문 석사는 학술 석사보다 학생 수가 많아서 다양한 영상/독립 영화 작품이 나왔을 텐데 저번처럼 온라인으로 졸업 작품 프로포절을 볼 수 있도록 제공하지 않아서 친한 친구들에게는 졸업 작품에 대해 물어보곤 했습니다. 이럴 때는 그 현장에 없다는 사실이 참 아쉽네요-(з´⌣`ε)



작년과 닮아 있는 올해
사진 몇장을 들춰보면서 작년과 올해 이 맘때 쯤의 모습이 어느 정도 닮아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라떼 중에서도 토피넛 라떼를 좋아하는 편인데 스타벅스는 중국이든 한국이든 겨울이 되어야 한정 음료로 출시를 하더라구요:) 중국에서의 저도 따뜻한 토피넛 라떼로 잠시 카페에서 몸을 녹이는 생활을 보냈답니다. 따뜻한 컵도 크리스마스 느낌나게 다양하고 예뻐서 괜히 컵을 오래 가지고 있고 텀블러를 학교에 안가져간 날은 하루종일 거기에 차 만들어서 마시고 이랬는데(헷) 요 사진들을 보니 그때가 생각나네요!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343_8295.png
토핑크림 잔뜩 올라가 있는 (중국 스타벅스) 토피넛 라떼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358_5961.png

또 작년 11-12월, 중국의 강타했던 우리나라 창작 뮤지컬 <블랙 메리 포핀스>, 표 구하기가 어려워서 동기들이랑 사활을 걸어 티켓팅에 성공해서 즐겁게 관람했는데 올해도 겨울에는 대학로에서 또 공연을 하더라구요. 한국어로 보면 또 느낌이 다를 것 같아 한 번 더 볼까 하다가 차라리 다른 뮤지컬을 보면 좋겠다 싶어서 <노트르담 드 파리>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으로 방향을 돌려버렸습니다(하하). 스케일도 크고 줄거리가 탄탄하다는 느낌을 받았으니 개인적으로는 어두운 분위기 보다는 밝은 분위기의 공연을 선호하는 편이라, 연말 느낌 나는 <노트르담 드 파리>와 함께:)....

 
dc107ce586e098f693591c30f52049f6_1604974376_3821.png

↓2019년 11월, 그때의 <블랙메리포핀스> 북경 공연 후기↓



여러가지 방법으로 올해와 이미 절반 정도 지나간 석사 3학년 1학기를 되돌아 보기도 하고 어떻게 하면 마무리를 잘 할 수 있을지, 또 곧 다가올 2021년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맞이할지에 대한 소소한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중국어 과외와 스페인어 공부를 루틴으로 만들어 꾸준히 접하면서 저와 인연을 맺은 소중한 언어들이 저의 바운더리를 벗어나지 않도록 애를 쓰는 중이기도 하고요. 다시 오지 않을 2020년을 후회 없이 마무리 하기 위해 또 저의 색깔로 채워나가려고 합니다! 다들 행복한 연말을 위한 나름의 준비를 하길 바라며◟( ˘ ³˘)◞ ♡


[원문] "[중국대학원] 북경대 석사, 3학년 1학기 7주차(11.2-11.6) ㅣ작년과 닮아있는 올해"
중국 문화산업 학도, 아이또우 혜니의 블로그(혜니) https://blog.naver.com/skyblueh37/222139697124

중국에 사는 중국 문화산업 학도

hyenni

profile_image
  • homepage
구독자수 0

현재 북경대학교에서 문화산업을 전공으로 석사 과정에 재학중이며, 중국이라는 국가에 계속 남고 싶은 진득하고 우직한 글쟁이 유학생입니다.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