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독일]독일 친구와 함께 간 프랑크푸르트 분위기 좋은 케잌 맛집

요약

오늘은 디저트 카페를 한 곳 추천해봤습니다.

작성자 Blooming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분위기 좋은 케이크 집겸 카페를 소개하려고 해요.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80_8355.jpeg확대보기

4년 전에 대학에서 만났던 독일 친구를 오랜만에 만나게 되었는데요! 그 친구가 프푸에서 일을 하는 바람에 한 달에 한 번씩 자주 만나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교환학생 온 독일 친구를 제가 독일에서 만나는게 정말 신기하더라구요. 인생 어떻게 될지 모르는구나...를 느꼈습니다. 

제 독일 친구가 요즘 꽂혀있는 케이크 카페를 소개해보려고 해요!

"Im Glück (임 글뤽)"

위치: Gluckstraße 17, 60318 Frankfurt am Main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79_2596.jpeg확대보기

바로 이 카페인데요!

가장 가까운 역은 U5 Glauburgstraße 입니다.
집으로 돌아갈 때는 소화도 시킬 겸 Konstablerwache로 걸어갔습니다. :)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87_7223.png확대보기

요즘 코로나라서 메뉴를 보통 QR코드 찍어서 자신의 핸드폰으로 보게 되어있어요.
커피, 음료, 아침 캡쳐했어용!
메뉴 더 있음!!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80_3278.jpeg확대보기

인테리어가 나름 한국의 카페와 비슷하지 않나요?
뭔가 데이트하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조곤조곤 얘기도 나누고 앤티크하고 아늑한 공간 속에서 맛있는 걸 먹으면 뭔들!!
저는 친구랑 소파 자리에 앉아서 정말 더욱더 편하고 재밌었음!
참고로 소파있는 자리는 한 곳입니다...ㅎㅎ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79_8863.jpeg확대보기

제가 케이크 맛집이라고 했는데! 케이크는 아쉽게도 메뉴판에 없어요. 매일 조금씩 바껴서 없다네요!
총 3개의 케이크를 먹어봤는데요. 

- 라스베리 + 초코
- 당근 + 코코넛
- 베리베리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86_9523.png확대보기

친구가 가장 좋아하는 3개의 케이크를 시켰어요. 
저는 마차라떼를 추천 받아서 마셔봤는데 음료는 그닥이었지만 케이크는 맛있었습니다.
저는 당근 케이크가 최애 >_<

+) 친구가 말하기를 현재 프푸에서 이 곳이 연남동처럼 커피랑 타투 등 힙하고 인기 많은 지역이라고 해요. ;ㅇ
친구랑 프푸에서 핫한 곳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이 카페 맞은 편에도 큰 카페 있는데 사람으로 바글바글...

그리고 Zeil 지하에도 컴바이가 생겼어요!
원래 프푸 중앙역 근처에 있었는데 이제는 Hauptwache 근처에서 버블티를 즐길 수 있답니다.
레베 옆에 있음!

d61254625aeb635b13d333a991d0e1f0_1605927881_3161.jpeg확대보기

이건 저랑 친한 한국인 언니가 시킨건데 우롱차인데 맛있었음!!
알로에 젤리는 낫마스탈...^^;;

오늘은 디저트 카페를 한 곳 추천해봤습니다.
프푸에서 살고 계시는 분, 혹은 잠시 이 곳에 머무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원문] "[독일생활] 독일 친구와 함께 간 프랑크푸르트 분위기 좋은 케잌 맛집/ 디저트 브런치 카페 (+버블티 comebuy)"
✿Bloom in Germany✿(Blooming) https://blog.naver.com/syholic_2002/222106978275
 

독일에 사는 공순이

Blooming

profile_image
  • instagram
  • youtube
  • homepage
구독자수 7

독일에 오기 전까지 제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몰랐어요. 주위 시선도 의식했고 바쁘게 사는게 잘 사는건 줄 알았어요. 근데, 자기가 하고 싶은 것에 대해 미련이 많이 남아 결국 하고 싶은걸 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독일에 와서 한 번 사는 인생 후회 없이 살기로 결심했어요. 그러다 보니 제 인생의 주체가 정말 제 자신이 되고 오로지 제 자신에게 좀 더 집중할 수 있더라구요. 독일에 사는 친구라고 생각하고 편하게 질문하시고 대화 나눴으면 좋겠습니다^3^ 독일 유학이 궁금한 분, 자신의 진로에 대해 답답한 분, 인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신 분, 모든 분 환영합니다 :))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