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독일]2021년 새해가 밝았다.

요약

생전처음 겪는 역병으로 지루한 2020년이었지만, 덕분인지(?) 그간 소중한줄 모르고 지나쳤던 우리들의 일상이 얼마나 값진 것이었는지 다시금 깨닫는 한해였던 것 같다.

작성자 도이치아재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한국보다 하루 늦게 2021년을 맞았다. 생전처음 겪는 역병으로 지루한 2020년이었지만, 덕분인지(?) 그간 소중한줄 모르고 지나쳤던 우리들의 일상이 얼마나 값진 것이었는지 다시금 깨닫는 한해였던 것 같다. 새해 첫 날, 날씨가 좋지 않았지만 그래도 해를 보겠노라고 일출시간에 맞춰서 슈투트가르트 꼭대기 Birkenkopf에 다녀왔다. 여기 꼭대기에는 왠 돌무더기 잔해같은 것들이 쌓여있는데, 2차 대전의 잔혹함을 기억하기 위해 잔해들을 쌓아놓은 것이라고 한다.


와이프 왈, "아니... 이 돌댕이가 그렇게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 잘 보이는데다 쌓아놓지 왜 이렇게 올라오기 힘든 꼭대기에 쌓아놨대..." 맞는말이다.


16b3bd144b4010c9249da12e7b3b9f9f_1609554478_7347.jpg확대보기


하늘엔 구름이 가득끼었고, 오르는 길에는 진눈개비가 조금씩 쏟아졌다. 이 곳에서는 새해 일출을 보는 문화가 없나보다. 꼭대기에 가보니 사람들도 많이 없었다. 인상깊었던 건, 새해 일출을 보는 게 꼭 동양문화가 아닌가 싶었다. 그나마 꼭대기에서 마주친 사람들 중 한... 반정도(?)는 아시아 사람들이었다. 한국인분들도 계셨다. 


16b3bd144b4010c9249da12e7b3b9f9f_1609554479_3102.jpg확대보기


아쉽게 일출은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새해 첫 날에 슈투트가르트 꼭대기에서 시원한 산공기를 마셨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으며 내려왔다. 


16b3bd144b4010c9249da12e7b3b9f9f_1609554479_7467.jpg확대보기


내려오는 길에 아이를 보니 부쩍 시간이 빨리도 지나갔다는 걸 알았다. 아들이 엄마 미끄러지지 말라고 잡아주고, 끌어주는 모습에 또 한번 컸구나... 싶었다. 하긴 3살 때 독일로 온 이 아이가... 벌써 한국나이로 7살, 독일나이로 6살에... 키는 135cm에 몸무게는 32kg... 이젠 와이프와 키차이도 대충 30cm 정도 나니... 내 손으로 한뼘정도 밖에 차이가 안난다. 이제는 안아줄 때도 허리에 큰 무리 안가게 큰맘먹고 안아야 한다. 언제 이렇게 큰거지... 시간이 너무 빠르다. 


[원문] "2021년 새해가 밝았다."

독일 생존 일기(도이치아재) https://deutschaj.com/365

독일에 사는 독일생존일기

도이치아재

profile_image
  • instagram
  • homepage
구독자수 4

독일에서 건축가로 일하고 있는 30대 아저씨, 도이치아재라고 합니다. 독일에서 일어나는 진짜 '삶'을 기록하는 것을 모토로 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다. 피상적인 '삶'을 기록하기 보단, 독일에서 한 인간으로, 또 외국인으로 살아가는 '진짜 삶'은 어떤지 궁금하신 분들은 주저하지 마시고,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세요! 인스타 팔로우 또한 언제나 환영입니다. 그럼 언제나 좋은 글로 찾아뵐게요 :) 그럼 츄스 Tschüss !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