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링크 복사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독일]주거 프로젝트 마무리.

요약

이렇게 하나가 또 내 손을 거쳐갔다.

작성자 도이치아재 자기소개 닉네임으로 검색
밑으로 스크롤
드디어 오늘 하나의 현상설계를 마무리지었다. 앞선 글에서도 언급했듯 이 공모전을 진행하면서 내 목표는 No 야근, Good 퀄리티, Best 결과였지만... 초과근무 안하는 것은 이미 실패로 돌아갔고, 그나마 목표했던 나머지 두 항목을 달성하기 위해 요 몇일은 초초초 집중모드로 일했던 것 같다.

잠시 우리 사무실의 뒷담화를 해볼까. 우리 회사는... 아니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 대표님은 꼭 마감직전까지 뭔가를 계속 수정하다가 겨우겨우 시간을 맞춰서 제출을 하는 아주 나쁜 습성이 있다. 나는 이런 행태를 아주 질색으로 싫어하는데, 이렇게 제출해서 좋은 결과를 얻은 기억도 별로 없거니와... 실제로 옆 동료는 대세에 지장없는 자잘한 수정 때문에 마감을 못한 적까지 있다.

난 이번 프로젝트는 이런 시간의 압박속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다행히 그렇게 마무리가 되었다.(대표님께 귀에 못이 박히도록 일찍 제출할거라고 선전포고를 함) 생각해보면 학생때도 마감일에 쫓겨서 제출한 기억이 거의 없다.

9465052d938377c6d8013ca9d6bd50ba_1613126178_6177.jpg
공터

9465052d938377c6d8013ca9d6bd50ba_1613126191_2268.jpg
요상한 매스 하나...

독일에서 건축을 한다고 해서 대단한 걸 하는 것은 아니고, 한국의 다른 건축가들이 하는 작업과 별반 다를 게 없다. 또 이방인으로서 느끼는 한국 건축과 독일 건축이 그렇게 다르지도 않다. 어차피 사람이 사는 공간을 디자인 하는 것이니... 건축의 큰 맥락은 같다.

9465052d938377c6d8013ca9d6bd50ba_1613126203_0982.jpg
CG는 외주. 내가 한게 아님.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도 쓸까했는데... 괜히 어려워지고 복잡해질 게 뻔해서 그냥 쓰지 않으려고 한다. 어쨌든 이렇게 하나가 또 내 손을 거쳐갔다.


[원문] "독일건축일지, 주거 프로젝트 마무리."
독일 생존 일기(도이치아재) https://deutschaj.com/369

독일에 사는 독일생존일기

도이치아재

profile_image
  • instagram
  • homepage
구독자수 4

독일에서 건축가로 일하고 있는 30대 아저씨, 도이치아재라고 합니다. 독일에서 일어나는 진짜 '삶'을 기록하는 것을 모토로 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다. 피상적인 '삶'을 기록하기 보단, 독일에서 한 인간으로, 또 외국인으로 살아가는 '진짜 삶'은 어떤지 궁금하신 분들은 주저하지 마시고,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세요! 인스타 팔로우 또한 언제나 환영입니다. 그럼 언제나 좋은 글로 찾아뵐게요 :) 그럼 츄스 Tschüss !

구독하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